사이트맵
패밀리 사이트

 

NATURAL INSULATION MATERIAL WITH 400 YEARS OF HISTORY

다운 기본 정보 > 특징

400년의 역사를 가진 천연 보온 소재

다운은 현존하는 자연물 중 가장 따뜻한 소재로서, 오리털과 거위털을 방한용 의류의 충전재로 사용한 기록은 1600년대부터 찾아볼 수 있습니다. 가벼운 무게와 보온성, 여기에 발수성까지 갖춘 뛰어난 기능성으로 지난 400년간 사랑받아온 다운의 주요 특징을 알려드립니다.

친환경성

Eco-friendly

null

다운은 특별한 원재료 없이 식품 산업의 부산물로 발생되는 우모를 활용하는 친환경 소재입니다.

또한 폴리에스테르 기반의 화학 충전재 대비, 생산 및 폐기 과정에서 소비되는 에너지의 양과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이 월등히 낮습니다.

보온성

Warmth

null

동일한 보온력을 낸다고 가정할 때 목화는 3kg, 양모는 1.5kg, 폴리솜은 1.3kg가 필요하지만 거위털은 0.8kg 정도면 충분합니다.

물 속이나 차가운 기후에서도 따뜻한 체온을 유지해야 하는 환경 아래 발달하는 수조류의 가슴털을 활용한 다운은, 현존하는 충전재 중 가장 가볍고 따뜻한 천연 소재입니다.

흡습·방산성

Water vapor permeability

null

온도와 습도의 변화에 따라 팽창하거나 수축하며 열과 습기를 흡수 및 발산합니다.

이렇듯 통기성이 뛰어난 다운은 외부 환경에 관계 없이 신체의 일정한 온도 유지를 도와 보다 쾌적한 환경을 제공합니다.

순간 회복성

Instantaneous Recovery

null

다운의 털 가지는 서로 얽히지 않고 반발하는 성질로 인해, 압축 후 펼쳐도 곧 원형으로 회복됩니다. 이는 인체의 굴곡과 움직임에 따라 그 형태가 변하여 몸을 부드럽게 감싸는 다운 제품의 특징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겨울철 높은 활동성이 요구되는 아웃도어나, 뒤척임에도 방해가 되지 않아야 하는 침구에 다운 소재가 적합한 이유입니다.

벌키성

Bulkiness

null

다운의 부풀어오르는 성질을 의미하는 ‘벌키성(Bulkiness)’은, ‘필파워(Fill Power)’로 많이 표현됩니다.

벌키성이 좋을 수록 다운 사이로 따뜻한 공기가 더 많이 함유되며 이는 가볍고 따뜻한 다운 제품의 특징이 됩니다.